나미나라공화국, 남이섬은 언제 어떻게 만들어졌나요? ①

관리자
2020-12-26
조회수 526

남이섬의 유래

앞섬이라는 뜻의 남섬(南島)으로도 불렸던 남이섬 지명의 유래는 남이섬 북쪽 언덕의 돌무더기에 남이장군이 묻혀있다는 오랜 민간전승에 기인하여 자연스럽게 정착된 것입니다. 다산 정약용의 저서 천우기행(穿牛紀行) 및 산수심원기(汕水尋源記) 등에 따르면 이러한 민간전승 내용과 함께 일찍이 남이섬을 남이섬(南怡苫) 및 남이서(南怡嶼)로 부른 기록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섬(苫)은 섬을 뜻함이고, 島(도)가 큰 섬을 가리키는데 반해 嶼(서)는 사람이 살 수 없는 작은 섬을 뜻합니다. 수재 민병도 선생은 1965년 남이섬 조성 초기, 남이장군의 넋을 위로하고 장군의 기상을 기리기 위해 돌무더기 주위에 봉분을 쌓고 추모비를 세웠는데, 노산 이은상 선생이 추모 글을 짓고 일중 김충현 선생이 글씨를 썼습니다. 한편 남이장군의 행정상의 진묘는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남전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 어린이친화공원, 장애인 편의관광지, 남이섬

남이섬은 2010년 세계에서 14번째, 국내 최초로 ‘유니세프 어린이친화공원(Unicef Child Friendly Park)’에 선정되었습니다. 유니세프 후원활동과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 등 어린이 친화 문화정책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결과였습니다. 또한 여성 임직원들의 모성보호를 위한 평소의 노력으로 2017년에는 ‘유니세프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Unicef Mother Friendly Workplace)’에, 장애인인권포럼에서는 장애인이 이용하기 편리한 관광지인 ‘Easy Place’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는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모두의 관광활동이 보장되는 ‘열린 관광지’에 선정되었습니다. 남이섬은 사내 임직원들의 육아복지를 위한 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하는 등 생명의섬으로 지속 가꾸어 나가고 있습니다.

0 0